"나의 모델들이 10년 혹은 20년 뒤에 즐거운, 행복한, 그리고 소중한 추억이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." ★★  Please send me your childhood photos. ★★
 2012.04.30 16:30

신고
 2012.04.30 06:30

신고
 2012.04.29 06:30

신고
 2012.04.28 00:28

신고
 2012.04.27 16:27

신고
 2012.04.27 08:27

신고
 2012.04.26 11:30

First ▶  http://www.babykopyeongsu.com/156    

Second ▶  http://www.babykopyeongsu.com/177

신고
 2012.04.25 08:00

신고
 2012.04.24 08:30

신고
 2012.04.23 08:30

신고
 2012.04.22 16:30

신고
 2012.04.20 08:00

신고
 2012.04.19 16:30

신고
 2012.04.19 08:30

신고
 2012.04.19 07:30

 글 쓰는 것을 싫어하지 않는다.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며 고쳐쓰기를 여러번 하고 나면, 제정신 아닌것 같겠지만 내가 쓴 글에 나 스스로가 감동하곤 한다. 

 그런데, 정말 신기한건 겨우 몇달이 채 지나지 않은 어느날.. 그렇게나 지나치게 감동적이었던 그 글을 다시 보게 되면 견딜수가 없을 정도로 유치하고, 부끄럽고, 삭제를 해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스럽고 난처하며 오글거리고, 심지어... 애잔하다.

 블로그 상단에 써있는 짧은 글귀처럼 10년, 20년 후에도 여전히 사람들에게 잃었던 미소를 되찾게 해 줄 베코 대한 작은 배려랄까.. 의식적으로 TEXT를 지양하는 이유라겠다.

 내 나이 70이 되었을때 과연 이 블로그는 어떤 모습일까.. 기분좋은 상상을 하며 오늘도 어제처럼 카메라를 들었다.

신고
 2012.04.18 08:30

신고
 2012.04.17 15:30

신고
 2012.04.17 08:30

신고
 2012.04.16 08:30

신고
 2012.04.15 18:30

신고